[삼촌 용자의 육아일기] 내 마음을 잘 모르겠어!

2019. 11. 16. 00:46관찰일기; 자신을 알다

내 마음을 잘 모르겠어!

 

16개월된 쌍둥이 아기 우율이를 돌보고 있다. 동네 이모삼촌 몇몇이 마음과 시간이 날 때 아이를 봐주고 그동안 아이 엄마 아빠는 작업을 하는 등 시간을 가진다. 나는 고정적으로는 월요일 오전에 아이들을 만나고, 또 그때끄때 요청이 오면 아이들을 보러가기도 한다.

 

‘아이를 돌본다’는 것이 ‘일을 한다’ 느낌보다는, 아이들을 만나면서 일어나는 내 마음을 보는 쪽을 해가고 있다. 나는 세상을 어떻게 보고 있는가 살피기도 하고, 그러면서 아이가 더 행복해지는 세상은 어떻게 되어가는 걸까? 어른들의 세상은 어떻게 되어 있는 걸까? 이런 걸 생각해보기도 한다.

 

..

 

며칠 전 주짓수 끝나고 도장에서 나오는데 보이스톡이 왔다이름에 성희가 떴다

, 무슨일일까?’

 

: 안녕~~!

성희 : 여신이 내일 혼자 시간을 보내고 싶어해서 같이 우율이를 보면 어떨까? 해서

 

성희의 말을 듣는데 나에게 그렇게 해주도록 요구하는 것처럼 들린다. 그것을 알아차리고는 , 말하는 성희의 어떤 욕구가 있겠지라고 생각을 돌린다. (동네에서하는 공부모임에서, 욕구와 요구에 대해서 살피면서 그것이 꽤 다른 성질임을 알고는 일상에서 그걸 구분해 듣고 말하는것을 연습해보고 있다)

 

그렇지만 대답은

~~~~ ~~ ~’

머뭇거림...혼란스러운 상태.

 

 

이제 샤워하고 10분안에 상담하는 약속 장소까지 가야한다. 스케줄을 확인하고 싶다. 우율이도 보고 싶다. 성희에 욕구도 들어주고싶다. 나는 오늘 못 했던 일도 하고 싶다. 그런데 대답을 지금 해야 할꺼 같다. 나 스스로에게 뭘 망설여 한다고 해!!’ 라고 다그친다.

 

지금 내가 원하는 걸까? ’ 스스로에게 묻는다.

말은 ~~~~~~~~~’ 하고 있다.

지금 이야기 하면 왠지 압박감에 대답하는 것 같다.

", 조금 이따가 일해야해서 일끝나고 연락할게"라고 말하고 일단 통화는 끊었다.

 

 

일이 끝나고 생각해보니 내일 오전에 모임 있다는 걸 알았다. ‘내일 오전에 모임이 있어서 어렵겠다고 성희에게 메시지를 보냈다. 뭔가 거절할 명분이 있어서 안심되는 느낌인데, 그러면서도 뭔가 마음이 개운치 않다. 거절할 명분이 있어서 거절할때에는 왜 그것으로 안심되는 걸까?

 

성희,여신,우율이 어떤 욕구가 나에게 ‘~, ~~해라, ~해줘야한다. 안 그럼 내가 힘들어(그건 네가 내 부탁을 안들어 줬기 때문이야)’로 들릴 때(해석될 때), 무거워졌다가 가벼워졌다가 실시간으로 왔다갔다 함을 느낀다.

 

 

나는 무엇을 원하는가, 어떻게 되길 바라는가?

우율이를 안정감 있게 돌봐줄 사람이 나타 났으면 하는 마음

성희가 내 말을 거절로 느끼지 않고 편안하게 받아들였으면 하는 마음

시간을 보내고 싶은 여신의 욕구가 이루어졌으면 하는 마음

 

여러 가지 마음이 동시에 있는 것 같다. 내가 원하는 게 분명히 드러나는데 꽤 시간이 드는 느낌이 들면서, 망설이는 모습에 이것도 선택을 못하고 있어!!’라는 자책도 왔다가 지나간다.

 

다시 마음을 들여다본다

나는 어떤 걸 원했을까?

여러 가지 상황에 대한 생각들로 마음이 바빠질 때, 순간 내가 원하는 바를 놓치고 있겠구나 싶었다.

 



1 2 3 4 5 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