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갱구]엄마의 그림일기

2019. 11. 24. 20:43동네살이&일상/100D100D

201-365D

엄마랑 다큐영화 <칠곡가시내들>을 보며 내내 웃다가
엄마도 그림일기나 시를 한번 써보는거 어때?


시를야?내가 그림그릴줄 알간디?

노트랑 펜을 쥐어드리고 당장 한번 해보기로 한다.

시제는 <우리사우>

쑥스러워 하시면서도 정성을 담아 꾹꾹 눌러쓰고 사우 그림도 그려넣으신다.

시를 읽는 엄마도 듣는 우리도 깔깔깔깔(마음으론 감동)

이거 괜찮다!

내일부터 숙제에 도전하기로 한다.
벌써 내일의 시제까지 정해두고 내려가셨다.

시작이 반이니 가보자~예에🎼


1 2 3 4 5